33 2 1
  
Name  
   이경의 
Homepage  
   http://www.moliere.pe.kr
Subject  
   중세의 교훈극 : La Moralité
- 익살스러움으로 교화적인 목적을 위장하는 풍자극과 달리 교훈극은 교육적인 목적을 숨기지 않음.
- 도덕적인 목적을 갖고 있기에 선과 악을 구분하는 이분법적 세계관을 드러냄.

   La moralité jouit d'un succès profond entre XIVe et la fin du XVIe siècle, en France mais aussi en Angleterre et
en Espagne. Le nom de moralité renvoie à une activité de pensée et d'écriture usuelle au Moyen Age. Moraliser,
c'est transposer un texte, une histoire dans un registre différent pour en développer les significations latentes.
Par exemples les « Echecs moralisés » comparent les pièces du jeu aux états du monde et ses règles à la marche
de la société, l'« Ovide moralisé » transpose les récits mythologiques du poète païen dans le registre chrétien. [...]

   교훈극은 14세기에서 16세기말까지 프랑스는 물론 영국과 스페인에서 커다란 성공을 거두었다. 교훈극이라는 이름은 중세 시대에 사용되던  특유의 사고 활동과 글쓰기를 의미한다. 교훈적으로 만드는 것 Moraliser 은 하나의 텍스트나 이야기가 함축하고 있는 내용을 다른 차원의 글쓰기로 옮기느 작업이다. 예를 들어『체스의 교훈극』은 체스에서 사용되는 말을 세상의 여러 상태와  비교하고 체스의 규칙을 세계의 진행과 비교한다.『오비디우스의 교훈극』은 원래 기독교도가 아니었던 오비디우스의 신화적인 이야기를 기독교의 차원으로 바꾼 것이다.

   Le prototype de la moralisation, c'est exégèse biblique; qui s'applique à tirer du sens littéral plusieurs sens
spirituels. Parmi eux figure le sens moral, qui suppose l'utilisation d'allégories, entités abstraites personnifiés. Le
public aimait voir ces allégories incarnées. Avec les personnages, les acteurs, moralité met sous nos yeux ce qui ne
se voit pas dans la réalité quotidienne, pour lui rendre explicite une leçon utile. Elle énonce ce qui est vrai, dénonce ce qui est pernicieux, expose ce qui est bien et ce qui est mal, et parfois incarne la liberté de choix de l'individu dans un personnage comme Libéral Arbitre ou Franche Volonté. La moralité est faite pour éclairer, instruire et on a pu la
définir comme un traité didactique par personnages.

   교훈극의 원형적인 형태는 성경의 문자적 의미에서 여러 정신적 의미를 찾는 것과 같은 성서의 주석이 될 것이다. 정신적 의미 가운데에는 추상적으로 의인화된 실체라고 할 수 있는 알레고리를 사용하는 도덕적인 의미도 포함된다. 중세의 관객들은 이처럼 의인화된 알레고리가 등장하는 작품을 즐겨 감상하였다. 중세 교훈극에 등장하는 인물들은 유용한 교훈을 명시적으로 보여주기 위하여 일상의 현실에서는 잘 드러나지 않은 것을 관객의 눈 앞에 보여준다. 교훈극에서 다루어진 교훈은 무엇이 진실한 것인지 알려주고 해로운 것을 고발하고 자유 의지와 선의처럼 한 개인의 자유로운 선택을 보여주기도 한다. 계몽과 교화의 목적으로 만들어진 교훈극은 각각의 등장인물이 보여주는 개별적인 교훈으로 정의할 수 있다.

   Ce sont en général des pièces de grandes dimensions, qui exigent un dispositif théâtral grandiose. Mais les sujets
abordés, les tons et la mise en oeuvre sont de la plus grande variété. On peut distinguer des moralités qui
présentent la vie morale et spirituelle de l'individu, des moralités satiriques fondées sur une histoire (biblique ou
profane) traitée comme un exemple à imiter ou à éviter.

   일반적으로 장엄한 무대 장치를 사용하는 교훈극은 필연적으로 대규모 공연의 성격을 갖는다. 그러나 교훈극이 다루는 주제나 어조, 실제 공연은 매우 다양한 방식으로 이루어졌다. 한 개인의 도덕이나 정신 세계를 다룬 작품이 있는가 하면, 모범이 되거나 아니면 절대 따라서는 안될 이야기를 성경이나 속세에서 취하여 풍자적으로 다룬 교훈극도 있다.

   Les premières ont leur équivalent dans d'autres langues européennes, en anglais surtout. Leur procédé favori
consiste à créer un personnage représentant l'homme quelconque et à lui faire parcourir les étapes de la vie.
Ainsi l'« Omme Pecheur »  (Tours, fin du XVe siècle, puis Orléans, 1508) rencontre d'abord Conscience, Raison,
Entendement et Franc Arbitre, les qualités naturelles. Vient Sensualité qui le tente et le confie aux trois ennemis
traditionnels, la Chair, le Monde et le Diable. Les sept péchés capitaux sont juchés sur les branches d'un arbre où
l'Omme Pecheur grimpe, mais l'apparition de Maladie et de Mort l'amène à changer de direction. Après être passé par
Contrition, Pénitence et Confession, il gravit l'arbre des vertus et atteint la demeure de Perseverence, qu'il ne quitte
plus que pour rejoindre le Paradis. C'était un usage traditionnel que de représenter la vie humaine comme un voyage. Les vertus, les vices et les qualités sont figurés comme des personnages qui habitent le long de la route ou qui
viennent à la rencontre de l'homme ; les dialigues et jeux de la scène signifient les choix de l'individu. Dans
l'iconographie du temps, il était courant aussi de disposer les péchés capitaux et les vertus sur deux arbres
antithétiques dotn les ramifications signifiaient la manière dont un vice ou une vertu conduit à l'autre selon une
procession linéraire dans le mal ou dans le bien. « L'Omme Pecheur » combine l'image du voyage ou l'image de la vie.

   개인적인 도덕이나 정신 세계를 다룬 교훈극은 다른 유럽 국가에서도 발견되는데 특히 영어로 쓰여진 작품에서 그렇다. 개인의 문제를 다룬 교훈극은 대표적인 인물을 설정하여 그로하여금 삶의 여러 단계를 경험하게 한다. 15세기말 뚜르 Tours 에서 발표되고 1508년에 다시 오를레앙 Orléans 에서 공연된『죄악에 빠진 사람』의 주인공은 우선 인간의 자연스러운 의식이라고 할 수 있는 의식, 이성, 이해력, 자유 의지 등을 만난다. 이어서 그를 유혹하는 육체적 쾌락이 등장하고 전통적인 관습적인 적이라고 할 수 있는 육체, 속세, 악마 등에게 맡겨진다. 죄악에 빠진 사람이 기어오르는 나무 가지에는 일곱 가지 큰 죄가 앉아 있는데 질병과 죽음이 등장하여 그로하여금 방향을 바꾸게 한다. 죄악에 빠진 사람은 회개와 고해성사, 고해를 거쳐 미덕의 나무를 올라 인내가 머무르는 곳에 도착하는데 천당으로 합류하기 위하여 그는 그곳을 더 이상 떠나지 않는다. 이처럼 인간의 여정을 여행처럼 보여주는 것은 당대의 전통적인 방식이었다. 미덕과 악덕, 인간의 장점 등은 인간이 살아가는 길목에 있거나 아니면 인간을 만나러 찾아오기도 한다. 대화나 무대에서의 연극은 개인의 선택을 의미한다. 당시의 도판 자료에 의하면 일곱 가지 큰 죄악과 인간의 미덕은 서로 대립하는 나무에 위치하며 그것들의 가지가 자신들이 속한 선 혹은 악에서 반대 방향으로 진행하는 모습을 보여준다.『죄악에 빠진 사람』은 이처럼 인간의 여행과 나무의 형상을 조합하여 표현하고 있다.

Voir Jean-Pierre Bordier, Le Théâtre en France des origines à nos jours, sous la direction d'Alain Viala, PUF, 1997, pp. 84-86.




* 이경의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12-02-02 13:30)


Name Memo Password  
        


Prev
   중세의 소극 : La Farce

이경의
Next
   중세의 수난극 : La Passion

이경의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Ensha